[ 공상온도 공식사이트 ]


카카오톡 공상온도


E. gongsangondo@gmail.com
T. 02-336-0247
PM 12:00 - PM 06:30
SAT,SUN / HOLIDAY - OFF

농협 213-01-1609-56
국민 285102-04-163326
예금주 / 함현희
검색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 3차재입고 } 경찰관속으로 개정증보판 (부제: 언니에게 부치는 편지) / 원도 에세이  
기본 정보
상품명 { 3차재입고 } 경찰관속으로 개정증보판
(부제: 언니에게 부치는 편지) / 원도 에세이
판매가 14,000 won 재입고 알림 SMS
적립금

무통장 입금 결제300원

휴대폰 결제100원

실시간 계좌 이체100원

휴대폰 결제100원

상품코드 P0000BSR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 won (50,000 won 이상 구매 시 무료)
결제수단 무통장 입금, 카드 결제, 실시간 계좌이체, 휴대폰 결제, 적립금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 3차재입고 } 경찰관속으로 개정증보판
(부제: 언니에게 부치는 편지) / 원도 에세이
수량증가 수량감소 14000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경찰관속으로


언니에게 부치는 편지


에세이

-




저자 원도 | 발행 이후진프레스 | 120 x 180mm | 208p | 개정증보판(개정판)


 

 

 

 

 

 

 

 

 

 

 

책 소개


매일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파출소-지구대, 동네마다 있고 어디에서나 만날 있는 경찰관. 책은 그렇게 보아왔지만 깊게 수는 없었던 현직 경찰관이 글이다.


작가는인구가 줄어버린 관내를 아무렇지 않게 순찰 돌아야 하는 직업그러나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이름 없는 사람을 만나고 폭력에 노출되고 부당함에 맞서다 쉽게 부서질 수도 있는 이들이 경찰관이라고 말하고 있다.


<경찰관속으로> 경찰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없애줄 가장 인간적인 이야기이자

경찰관으로서 수많은 사건들을 겪으며 결코 지나칠 없었던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이고,

작가는 과연 죄란 무엇이고 형벌은 무엇인지에 대해 묻고 있으며,

경찰관으로 일하며 부딪힌 한계와 경찰 조직에 대한 비판도 서슴치 않는다.

그래서경찰관 속으로이기도 하지만경찰 속으로이기도 하다.


경찰관이기 이전에 인간으로서 상처 받은 이야기, 가슴에 묻어 없었던 이야기들을 언니에게 쓰는 편지 형식으로 풀어냈다. 개정판에는 10편의 글이 추가되었으며 변영근 작가의 일러스트가 표지에 사용되었다.





목차


여는 언니에게 11


  1. 사람

양치기 소녀 18

게이를 봤어요 26

말로 30

목숨 대금 36

단골손님 44

당신이라는 존재 50

원짜리 인생 58

여전히 사는 사람들 66

찢긴 무지개다리 74

사라져줘 제발 78

강늡때기 86


  1. 죽은 사람

절규 98

친절한 유서 102

나는 가치도 없다 106

1980 2 23 110

사람이 죽는 116

나는 사냥개나 미친개가 아니다 122


  1. 남은 사람

그들이라는 파편 132

민들레 인생 142

늙지 못한 아이들 150

경찰 로또 154

비겁함을 배운다 160

젊은 경찰관이여, 조국은 그대를 믿노라 168

그럼에도 불구하고 174

그녀가 처음 울던 182

안녕 언젠가 190

맺는 목소리는 이어져야 하고 195





책속애서 


사람 속에도 수많은 이야기가 있지만, 세상은 이야기에 도무지 관심이 없더라. 어제 사람이 죽어서 인구가 줄어버린 관내를 오늘 아무렇지 않게 순찰해야 하는 직업, 바삐 돌아가는 세상에서 자기 자리를 잡지 못하고 떨어져나온 탓에 누구도 관심 가져주지 않는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직업, 그게 경찰관이더라. -12p


네가 언제 어디서 신고를 해도 나는 또다시 너를 벗고 찾아 나설 거다. 그러니까 부디 살아라. 이를 물며 되뇌었지. 그리고 가지 바라는 있다면, 지금보다는 조금 나은 모습으로 살길 바라면서. -24p


법은 문지방을 넘을 없다는 말로,  ‘그래도 가족이잖아따위의 말로, 가정 안에서 일어난 명백한 범죄 상황을 간단히 정리하는 이상 허용돼선 . 우리는 그런 말을 그만 두고 가정폭력 피해자, 특히 아이들이 받을 상처를 해결해주어야만 . -35p


있잖아, 언니. 가지 분명한 고향이 베트남 어디냐는 나의 질문에 잠시나마 눈물을 거두고 활짝 웃으며 대답하던 그분은, 남편 손에서 떠날 있도록 택시를 잡아준 나에게 고맙다며 손을 잡아주던 그분은, 명의 인간이었고 눈부신 여자였어. 돈에 이리 저리 팔리고 쓸모가 없어지면 납작하게 밟아버리는 물건 따위가 아니라. -57p


언니, 죄는 뭐고 형벌은 뭘까? 생명에도 여러 가지 기준을 들이밀며 선을 그을 있을까? 죽어도 마땅한 사람, 나라에서 보호해줘야 하는 사람. 이런 현장의 중심에 있는 경찰관은 어떤 태도로 임해야 하며 어떤 기준을 세워 지켜나가야 할지 나는 정말 모르겠어. 언니, 이상 사회에 정의라는 없는 같다는 기막힌 현실만 알아갈 뿐이야. -69p


할머니는 이름이 없대. 아들 아들 노래를 부르던 시대에 딸로 태어난 죄로 아빠라는 사람은 자신을 안아준 적이 일평생 번도 없었다는군. 그리고 얼굴이 넓적하니 못생겼다고 늡때기, 그러니까 얼굴이 넓다는 뜻의 사투리를 이름 대신 부르면서 이름도 지어 주지 않았다더라. 이름도 없이, 부모가 출생신고도 하지 않고, 결국 존재는 하지만 서류상으론 없는 사람으로 평생 주민등록증 하나 가져본 없이 살아오신 거야, 강늡때기 할머니는. -88p


누군가 쓰러져 죽어간 곳을 누군가 밟고 일어 서며 오늘을 살아가는 곳이 바로 여기, 우리가 사는 세상이야. 학생의 어머니는 순찰차를 타고 병원으로 가는 내내 많이도 우셨어. 그럴 리가 없는데, 걔가 그럴 리가 없는데, 정말 그랬을까. 당사자에게 닿지 못할 질문을 내가 들은 거야. 나는 질문에 답을 없는데. -107p


오늘도 술에 취한 남자는 파출소에 전화해 자신이 있는 곳으로 출동하라고 소리쳤지. 전화를 받은 나는 무슨 일로 그러시냐고 물었지만, 남자는 출동하라면 하는 거지 짭새가 무슨 말이 그렇게 많냐고 닥치고 출동이나 하라더라. 하지만 나는 입을 다물지 않았고, 지금도 입을 열고 언니에게 얘기를 하고 있어. -140p


경찰이 현장에서 안일하게 대응한다고, 팔짱 끼고 지켜만 본다고 자극적인 제목을 기사들이 도배 되고 국민들은 기사를 보고 경찰관을 비난하지. 하지만 경찰관의 손발을 잘라버린 누구인지, 그게 경찰관만의 잘못인지, 주목해야 다른 원인이 있지는 않은지, 모든 것의 근본적인 이유를 조명해야 때야. 남은 경찰관이 이상 이런 일을 걱정하지 않고 당당히 현장에서 활약할 있도록, 무엇보다 소극적인 경찰 행정으로 인해 선량한 시민이 피해 입지 않도록, 경찰 로또라는 단어가 사라질 때까지. -157p


현실은 언제나 그것보다 더하면 더했지 하진 않는구나. 드라마야 보기 싫으면 TV 꺼버리면 되지만 그분의 인생은 어떡할까? 감는다고 보이고, 고개 돌린다고 외면할 있는 현실이면 번이고 번이고 그러고 싶어. 눈으로 현실을 마주하는 것은 너무 고통스러우니까. 하지만 경찰관은 눈물이 줄줄 흐르는 한이 있어도 눈을 부릅뜨고 현장을 쳐다봐야만 . -176p


언니, 나는 오늘도 일기에 . 아무것도 모르겠다고. 명의 노력으로 바꿀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고. 그런데 언니, 나는 다른 알고 있어. 명의 노력으로 모든 것을 바꿀 수도 있다는 . 가능성마저 져버리기엔, 나는 그럼에도 정말 어쩔 없는 대한민국의 경찰관이라는 . -179p




추천글


책을 통해 힘든 경찰관의 삶을 잠시 들여다본 같다. 이렇게 귀한 이야기를 책으로 엮어 주어 작가에게 감사하다. -박조건형 《별것도 아닌데 예뻐서》 작가


너무 좋은 책인데 좋다는 말로 표현하는 미안한 마음이 든다. -이내 《모든 시도는 따뜻할 수밖에》 작가


이야기의 힘이 . 너무 아프고 괴로운데, 그래서 좋은 . -에바 스페인책방 대표


여기 책에 진짜 살아 쉬는 경찰관이 있습니다. -박소예 관객의취향 대표


연말이 되고, 누군가올해 인상 깊었던 책은 뭔가요?”라고 묻는다면 주저 없이 책을 말할 같아요. -김경희 《찌질한 인간 김경희》 《회사가 싫어서》 작가





저자소개 원도


집에서 10 거리 여중, 30 거리 여고 졸업, 50 거리 대학교 철학과 자퇴.

그리고 현재, 집에서 5 거리 파출소에 출퇴근 .

걸으면서 보도블록에 때와 틈을 비집고 피어난 잡초를 보며 글을 썼다.






출판사 정보 이후진프레스


이후진프레스는 독립책방 이후북스의 출판 브랜드로 다양한 독립출판물을 알리고 있으며 재미난 책만 만든다. 책방을 기반으로 재능있는 제작자들과 지속적인 협업을 계속 시도하고 있다


출판사 출간 목록: 《고양이의 크기》(서귤 ), 《우리 동네 고양이》(황부농 ), 《모든 시도는 따뜻할 수밖에》(이내 ), 《진지드세요》(황유미 공저), 《상호대차; 인생을 관통한 책》(강민선 ), 《판타스틱 우울백서》(서귤 ), 《파리타임》(서귤 ), 《경찰관속으로》(원도 )













공상온도 기본 안내 }


————————————————————————————————————————————————————


엽서 또는 2,500 이하의 소형상품만 단일 주문시 포장은 얇은 포장으로 배송되며

공상온도측에서 손상방지를 위해 두꺼운 용지를 함께 동봉하여 포장하오나,

배송  손상의 가능성이 있습니다 경우의 환불 또는 교환은 어렵습니다.


상품의 색상이나 질감등은 모니터해상도 또는 사진기술에 따라 실제 상품과 차이가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 입니다. (도서,산간,제주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있습니다)  50,000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부피가  상품은 배송비가 추가될  있습니다 경우 상품 페이지에 별도기재됩니다.)


 상품의 입금 확인  평균 배송일은 엽업일 기준 4~7일입니다.


독립출판물  상품의 특성상 소량으로 입고되기 때문에, 2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주문이 취소될  있습니다.



—————


환불  반품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 이내 입니다.

배송 받으신지 일주일 이내에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해주세요


독립출판물  상품의 특성상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교환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이 불가능할  있사오니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참고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