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상온도 공식사이트 ]


카카오톡 공상온도


E. gongsangondo@gmail.com
T. 02-336-0247
PM 12:00 - PM 06:30
SAT,SUN / HOLIDAY - OFF

농협 213-01-1609-56
국민 285102-04-163326
예금주 / 함현희
검색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INTERPLAY 인터플레이: 아트 뮤지엄에 관한 대화 그린앤블루 (전민지, 이유진) 지음  
기본 정보
상품명 INTERPLAY 인터플레이
: 아트 뮤지엄에 관한 대화
그린앤블루 (전민지, 이유진) 지음
판매가 15,000 won 재입고 알림 SMS
적립금

무통장 입금 결제300원

휴대폰 결제200원

실시간 계좌 이체200원

휴대폰 결제200원

상품코드 P0000BVZ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 won (50,000 won 이상 구매 시 무료)
결제수단 무통장 입금, 카드 결제, 실시간 계좌이체, 휴대폰 결제, 적립금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INTERPLAY 인터플레이
: 아트 뮤지엄에 관한 대화
그린앤블루 (전민지, 이유진) 지음
수량증가 수량감소 15000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INTERPLAY

인터플레이

: 아트 뮤지엄에 관한 대화



INTERPLAY: Conversations about Art Museums



미술/건축

-



저자 그린앤블루 (전민지, 이유진) | 펴낸이 한건희 | 펴낸곳 주식회사 부크크 | 142 x 210mm | 146p | 후원 서울문화재단


 

 

 

 

 






책 소개


저희는 각자 전시기획과 전시디자인이라는 역할을 맡고 있지만, (그 역할 분담이 무색하게도, 그리고 다행히도) 미술관에만 가면 하나의 주제로 몇 시간씩 대화를 나누곤 합니다.

 

이론을 공부한 그린은 주로 전시 작품과 구성에 대해, 건축을 공부한 블루는 전시 공간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같은 것을 보고 난 뒤에도 서로 다른 시선을 매번 발견하게 되면서, 함께 미술관에 가는 시간이 늘었습니다. 지향점은 같은데도 조금씩 결이 다른 친구의 의견을 듣는 일은 굉장히 새롭고도 설레는 경험이었습니다.

 

아쉽게도 저희가 미술관 밖으로 나오는 순간, 빵집으로 향하는 발걸음과 함께 그 대화는 머무를 곳을 찾지 못하고 사라져버렸습니다. 역시나 빵집에서 대화를 나누다가 시작된 이번 프로젝트는 소리 없이 떠나간 그간의 대화를 기록하고 나누겠다는, 그로써 이 즐거움을 많은 분들과 함께하겠다는 저희의 간절한 마음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미술관과 그 안의 방대한 작품을 설명하는 여느 책들과 달리, 저희는 미술관 관람자(또는 여행자)로서 경험한 기억을 오가는 대화의 형태로 전하려 합니다. 그린과 블루가 저마다 보았던, 그리고 함께 보았던 것들을 엇갈리는 시선(글)과 교차하는 장면(이미지)으로 엮을 계획입니다. 심지어 저희가 어느 포인트에서 웃었는지도 (많은 웃음)(점잖은 웃음)(크리피한 웃음) 알게 되실 거예요.

 

전공자로서 전문가-일반인 사이 어딘가에 놓여 있는 저희는, 전문적인 지식 없이 접근하기 힘든 지평 너머의 세계를 현학적으로 묘사하기보다는 언어로 포착하기 힘들었던 감각의 영역을 찾아 떠나려 합니다.





작가소개 그린앤블루


전시를 굴리는 아트 콜렉티브 <그린앤블루>는 두 명의 친구가 합심하여 만든 팀입니다.


이는 어린 시절부터 미친 듯이(!) 좋아했던 색을 하나씩 이어 붙인 이름이기도 하고, 지구를 종횡무진하겠다는 원대한 목표를 반영한 것이기도 합니다.


- 그린을 맡고 있는 전민지

학부에서 불어불문학과 디지털예술학을 전공하였고, 한국 현대미술 관련 논문으로 미술경영학 석사를 취득했습니다. 시대와 공간을 통시적이고도 공시적으로 풀어내는 미술사에 매료되어 지금의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언젠가 우리가 사는 이 시대도 역사의 한 조각이 될 거라는 생각에, 문화 이동성과 국제교류에 기반을 둔 동시대 미술 연구와 예술 전반에서의 비평 및 번역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어디서든 글을 쓰고, 가끔 기획을 하는 노마드 연구자로서 세계 곳곳의 미술관을 유유자적 여행하는 삶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 블루를 맡고 있는 이유진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도 마법 같은 순간을 맞닥뜨리게 하는 공간들에 속수무책 빠져드는 사람입니다. SF영화 속 미래도시, 다이나믹한 콘서트 무대, 명상적인 미술관처럼 생각의 속도와 감정의 폭을 일상과 다르게 만드는 장소들에 오랜 시간 매혹되어 왔습니다. 대학에서 실내건축학과 디지털예술학을 공부하던 중, 경험 공간을 구축하는 건축과 다양한 관점을 보여주는 미술관의 교차점에 있는 전시 디자인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미술관에서 근무한 이래로 작가들의 꿈을 공간에 가장 적합하게 실현시킬 수 있는 전시 디자이너를 꿈꾸며 공부하고 있습니다.


@_green_and_blue














{ ※공상온도 기본 안내 }


————————————————————————————————————————————————————


엽서 또는 2,500원 이하의 소형상품만 단일 주문시 포장은 얇은 포장으로 배송되며, 

공상온도측에서 손상방지를 위해 두꺼운 용지를 함께 동봉하여 포장하오나,

배송 중 손상의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경우의 환불 또는 교환은 어렵습니다.


상품의 색상이나 질감등은 모니터해상도 또는 사진기술에 따라 실제 상품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제주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단, 부피가 큰 상품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상품 페이지에 별도기재됩니다.)


본 상품의 입금 확인 후 평균 배송일은 엽업일 기준 4~7일입니다.


독립출판물 및 상품의 특성상 소량으로 입고되기 때문에,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환불 및 반품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배송 받으신지 일주일 이내에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해주세요. 


독립출판물 및 상품의 특성상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고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