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상온도 공식싸이트 ]


카카오톡 공상온도


E. gongsangondo@gmail.com
T. 02-336-0247
PM 12:00 - PM 06:30
SAT,SUN / HOLIDAY - OFF

농협 213-01-1609-56
국민 285102-04-163326
예금주 / 함현희
검색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Shades of Blue / 이윤청  
기본 정보
상품명 Shades of Blue / 이윤청
판매가 25,000 won
적립금

무통장 입금 결제500원

휴대폰 결제200원

실시간 계좌 이체200원

휴대폰 결제200원

상품코드 P00000PA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 won (50,000 won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Shades of Blue / 이윤청 수량증가 수량감소 25000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Shades of Blue / 이윤청


소개


일상적인 자체가 벌써 하나의 기적이다.

나는 그것을 묘사하는 것뿐이다.

그렇게 해서 마치 어둠에 싸인 무대의 조명처럼 사물을 조금 드러나게 있을 것이다.


- 프란츠 카프카 - 


은은하게 공명을 울리는 시간들이 빛나길 바라면서 빛이 비추는 , 그림자가 드리우는 , 그리고 사이에서 일어나는 미세한 변화들에 집중했다

같은 거리를 다른 날에 걸어도 항상 다시 오지 않을 순간처럼 카메라에서 손을 놓지 않았다

일상의 작은 조각들이 만나 새롭게 조명되는 순간을 찍을 어떻게 세상이 다르게 보이는지 보여주고 싶다.


<내지 사진> 들어갈


작가 노트

방엔 50 권의 사진집이 있다. 크기와 내용은 모두 다르지만, 서로의 몸을 의지하며 책장에 가지런히 꽂혀있다.
이따금 사진집 권을 꺼내 펼쳐본다. 나는 매번 책을 처음 보는 사람처럼 경이로움에 빠지곤 한다. 사진집의 번째 사진을 보는 순간 나는 잠시 사라진다

그러므로 생각도, 비판도 없다. 어느새 사진가의 눈과 카메라가 되어 세상을 바라보는 나를 발견한다

내가 인식한 현실에는 없지만, 그의 현실에는 굳건히 존재하는 것들을 거기에선 있다.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고 책을 덮을 때면 사진가의 가장 내밀한 곳까지 들여다보고 것만 같다.


사진집을 제자리에 놓으면서 나의 사진집이 옆에 놓인 모습을 여러 상상했다

온라인으로만 사진을 공유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누구나 손으로 여닫을 있는 하나의 작은 세계를 만들고 싶었다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오래 걸으며 작업한 사진들을 보면서 어렵지 않게 사진집 제목을 정할 있었다. 특정한 주제 없이 7년여간 거리를 배회했던 안의 무의식은 이미 제목을 알고 있는 듯했다

제목이 의식의 수면으로 떠올랐으니 거꾸로 따라가는 어렵지 않았다. <Shade of Blue> ‘Blue’ 단연 마일스 데이비스의 <Kind of Blue>에서 나왔으리라. 앨범을 시작으로 나는 ‘Blue’ 재즈와 깊은 연이 있는 단어임을 알게 되었다. 


즉흥적인 화성의 변주로 연주할 때마다 다른 곡을 빚어내는 재즈뮤지션들을 존경했다

일상의 작은 조각들이 만나 빛과 그림자로 새롭게 조명되는 순간을 찍는 재즈와 같아서 언제나 놀라웠다

집에 돌아와서 찍었던 사진을 바라보고 편집하는 동안 재즈 플레이리스트를 걸어놓는 것을 잊지 않았다. 언제 들어도 훌륭한 재즈의 리프는 사진을 이성이 아닌 직관으로 바라보라는 조언이자 응원이었다. 


Blue 재즈의 기원이 블루스를 뜻하고, 이름의 일부이기도 하다. <Shade of Blue>파랑의 미묘한 차이들이라 있는데 내가 바라보는 방식의 미묘한 차이들이라 봐도 좋을 것이다

무엇을 찍을지 생각하지 않고 거리로 나설 마주치는 시간과 형상은 변주를 거듭하며 나를 기대하게 한다. 목적지 없는 방랑 속에서 일관된 나의 시선을 발견할 기쁨을 느낀다


나는 앞으로도 영원히 사진의 정답을 찾을 없길 소망한다.





판형 : 210mm*226mm (소프트커버)

페이지 : 144








공상온도 기본 안내 }


————————————————————————————————————————————————————


엽서 또는 2,500 이하의 소형상품만 단일 주문시 포장은 얇은 포장으로 배송되며

공상온도측에서 손상방지를 위해 두꺼운 용지를 함께 동봉하여 포장하오나,

배송  손상의 가능성이 있습니다 경우의 환불 또는 교환은 어렵습니다.


상품의 색상이나 질감등은 모니터해상도 또는 사진기술에 따라 실제 상품과 차이가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 입니다. (도서,산간,제주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있습니다)  100,000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부피가  상품은 배송비가 추가될  있습니다 경우 상품 페이지에 별도기재됩니다.)


 상품의 입금 확인  평균 배송일은 엽업일 기준 4~7일입니다.


독립출판물  상품의 특성상 소량으로 입고되기 때문에, 2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주문이 취소될  있습니다.



—————


환불  반품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 이내 입니다.

배송 받으신지 일주일 이내에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해주세요


독립출판물  상품의 특성상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교환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이 불가능할  있사오니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참고해주세요


————————————————————————————————————————————————————